[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한국IBM(대표 장화진)은 자사 클라우드 기반으로 8개의 한국어 기반 왓슨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6일 밝혔다. 8개 서비스(API)는 ▲자연어 이해 ▲자연어 분류 ▲검색 및 평가 ▲문서 변환 ▲언어 번역 ▲이미지 인식 ▲성형 분석 ▲자연어 학습 지원 툴 등이다.

이를 활용해 국내 기업과 개발자들은 한국어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새로운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할 수 있다. 이번 서비스는 한국IBM과 SK(주) C&C가 지난해 발표한 협력에 따른 것이다. 이날 SK(주) C&C도 왓슨 기반의 자체 AI 브랜드 ‘에이브릴’의 공식 런칭을 발표했다.

IBM 측은 “이미 현대카드가 왓슨을 활용해 한국어로 챗봇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롯데그룹은 고객별 맞춤형 쇼핑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쇼핑 어드바이저를 왓슨 한국어 서비스를 통해 구축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국IBM 장화진 사장은 “SK(주) C&C와의 전략적인 협력은 전세계에서 AI 시장의 성장을 가속화시키기 위한 IBM의 또 다른 혁신의 예”라며, “왓슨 한국어 서비스를 통해 AI 비즈니스의 새로운 지평을 열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IBM 왓슨 한국어 서비스는 경기도 판교 SK 데이터센터에 위치한 IBM 클라우드 인프라를 비롯해 전세계 IBM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통해 제공된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