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준호 사장, “일상이 영화가 되는 경험하게 될 것”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스마트폰 ‘V30’을 공개했다. 9월21일 한국을 시작으로 전 세계 순차 출시한다. 저장용량을 달리한 ‘V30플러스’도 선보인다. ‘눈과 귀가 즐거운 스마트폰’을 전면에 내세웠다.

31일(현지시각) LG전자는 독일 베를린 마리팀 호텔에서 V30을 발표했다. V시리즈를 해외서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언론과 업계 관계자 등 700여명이 참석했다.

LG전자 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V30는 섬세한 미니멀리즘 디자인 속에 ‘시네 비디오’ 모드를 갖춘 F1.6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 카메라 등 현존 최고 수준의 성능을 빈틈없이 담아낸 진정한 프리미엄 스마트폰”이라며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전문가급 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 LG V30와 함께 일상이 영화가 되는 즐거운 경험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V30은 스마트폰 최초 F1.6 조리개 값과 글라스 소재 렌즈를 탑재했다. 글라스 렌즈는 플라스틱 렌즈보다 가시광선 투과율이 높다. 색감과 질감 표현이 상대적으로 유리하다. ‘시네 비디오 모드’를 갖춰 영화 느낌처럼 동영상을 찍을 수 있다. 영상 가장자리를 어둡게 해 영화의 한 장면처럼 연출하는 ‘비네트’ 효과를 줄 수 있다. 원하는 장면을 줌인 줌아웃 하는 ‘포인트줌’을 지원한다. 생삭값을 저장할 수 있는 ‘LG시네로그’를 제공한다.

후면 120도 광각 카메라는 가장자리 왜곡을 ‘V20’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줄였다. 전문가모드를 고르면 각 장면에서 전문가가 선택한 조리개값, 셔터스피드 등을 알아서 맞춰준다. ▲광학식 손떨림 방지(OIS) ▲전자식 손떨림 방지(EIS) ▲레이저 오토 포커스와 위상차 오토 포커스 결합 하이브리드 오토 포커스 등을 갖췄다.

화면은 6인치 초고화질(QHD플러스, 1440*2880)이다. 18대 9 화면비다. 무게는 158그램. LG로고를 후면으로 돌려 전면엔 화면만 있는 듯 한 효과를 줬다. 밝고 어두움을 세밀하게 표현하는 HDR(High Dynamic Range)을 적용했다. HDR10 표준을 적용했다. 구글 가상현실(VR) 플랫폼 ‘데이드림’을 경험할 수 있다.

소리는 뱅앤올룹슨(B&O)플레이가 만졌다. 하이파이(Hi-Fi) 쿼드 DAC(디지털-아날로그 변환기)을 탑재했다. B&O플레이 이어폰을 번들 제공한다. 음색과 잔향까지 사용자가 선택할 수 있다. 데이터 용량을 줄였지만 하이파이 음질을 들을 수 있는 MQA(Master Quality Authenticated)4) 규격을 재생할 수 있다. 큰소리를 녹음해도 손상이 없도록 통화 수화기에 보조 마이크 기능을 넣었다.

인공지능(AI) 비서는 구글 ‘어시스턴트’다. V30만의 명령어도 추가했다. 키워드를 말하면 잠금화면을 해제할 수 있다. 간편결제서비스 ‘LG페이’를 내장했다. 측면을 금속 테두리로 감싸 내구성을 높였다. 미국 국방부 군사 표준규격 ‘MIL-STD 810G’을 충족했다. 방수방진 등급은 IP68이다. 램(RAM)은 4GB 저장용량은 64GB다.

색상은 ▲오로라 블랙 ▲클라우드 실버 ▲모로칸 블루 ▲라벤더 바이올렛 4종이다. 9월21일 한국에 첫 시판한다. 다른 나라는 이후 판매 예정이다. 128GB 저장용량을 갖춘 V30플러스도 나온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화웨이, 韓 공략 확대 정지작업…AS센터 연내… 화웨이, 韓 공략 확대 정지작업…AS센터 연내…
  • 화웨이, 韓 공략 확대 정지작업…AS센터 연내…
  • LG전자, “신세계·SPC도 LG페이 받아요…
  • TV 밖으로 나온 LGU+ ‘아이들나라’
  • 삼성전자, “색각이상자도 TV 제대로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