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간 교차인사에 나선다.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과학과 정보통신이 한 가족이 됐지만 상대적으로 화학적, 물리적 결합은 부족했다는 평가를 지우겠다는 계획이다.

박근혜 정부가 탄생하며 과학과 정보통신은 미래창조과학부라는 이름으로 동거를 시작했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며 도로 과학기술부, 정보통신부 등 독자 부처 설립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과학과 정보통신이 미래 먹거리를 만들 것이라는 평가속에 다시 동거를 이어갈 수 있게 됐다.

하지만 과학과 정보통신이 합쳐진지 5년 가까지 됐음에도 불구 여전히 조직 통합은 부족하다는 평가다.

미래부 시절에도 과학과 정보통신 공무원이 자리를 맞바꾸며 조직 결합을 시도했었다. 이동형 통신정책국장과 김주한 과학기술정책국장이 서로 자리를 맞바꾸기도 했다. 과기부, 교과부를 거친 이진규 1차관도 미래부 시절 인터넷정책관 업무를 담당하기도 했다. 일부 과장들의 교차 인사도 이뤄졌었다. 하지만 단발성 인사로 끝나고 전체적인 융합으로는 이어지지 못하며 여전히 정보통신과 과학기술 업무가 칸막이로 나뉘어져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유영밍 장관이 취임하며 과학과 정보통신간 교차 인사가 속도를 낼 전망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과거 국장, 과장급에서 몇몇 교류한 것과는 달리 주요 국에서 국장은 물론, 과장, 사무관급까지 전방위적인 인사 교류가 단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과학과 정보통신 주요 국들간 국장은 물론, 과장, 사무관, 직원까지 전방위적인 교차 인사가 예상되고 있다. 과학과 정보통신 각각 두 개 정도 주요 국이 대상이 될 것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유 장관이 과학과 정보통신간 물리적·화학적 결합을 추진하는 이유는 빠르게 진행되는 융합시대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조직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과기정통부는 미래부가 박근혜 정부에서 그래왔듯이 문재인 정부서 신성장 동력과 일자리 창출은 물론, 4차 산업혁명 대응에 핵심적 역할을 해야 한다. 따로 국밥으로는 시너지를 낼 수 없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정통부, 과기부 해체 이후 계속해서 독자생존하지 못하고 파트너를 바꿔왔던 과학기술과 정보통신 부처조직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라도 두 분야의 화학적 결합은 반드시 필요하다.

과기정통부 고위 관계자는 “미래부 시절에도 부 분야가 제대로 결합되지 않으니 다시 분리돼야 한다, 각자 가야한다는 얘기가 나온 것”이라며 “조직은 물론, 조직원간에도 결합이 제대로 이뤄진다면 과학과 정보통신이 진짜 하나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과기정통부의 인사시점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오는 22일 대통령 업무보고를 앞두고 있다. 인사는 업무보고 이후 이뤄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과학, 정보통신 공무원간 교차인사가 어느 수준까지 이뤄질지에 공무원은 물론, 과학기술, 정보통신 종사자들도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채수웅 기자> 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기가지니 뿌린다 KT, 기가지니 뿌린다
  • KT, 기가지니 뿌린다
  • 삼성전자, 갤노트8 공개행사에 TV 배치한 까…
  • 김치냉장고의 계절이 왔다…LG전자, ‘선공…
  • 청소기도 유선보다 무선…가을대전 승자는 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