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는 8월부터…광고 시청 후 일정시간 사용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KT가 시민단체의 압박에 무선랜(WiFi, 와이파이)를 개방키로 했다. 정부의 이동전화 기본료 폐지를 막기 위한 방책이기도 하다. 공공 무선랜 확대는 전 국민 데이터 수요를 충족시켜줄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다.

KT(www.kt.com 대표 황창규)는 오는 8월부터 무선랜 공유기(AP, (AP, Access Point) 10만여개를 다른 통신사 이용자도 쓸 수 있도록 한다고 11일 밝혔다.

KT 강국현 마케팅부문장은 “앞으로도 정부의 가계통신비 절감을 위한 공공와이파이2.0 사업추진에 부응하고 고객이 부담 없는 모바일 라이프를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방면에서 고민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전국 18만여개 무선랜 AP를 보유했다. 이 중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 설치한 10만여개를 누구나 접속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KT 고객이 아닌 사람은 광고를 보면 일정 시간 무선랜 접속을 허용하는 형태다.

이번 조치는 KT가 자발적으로 취한 것은 아니다. KT는 그동안 무선랜을 경쟁사 차별화 서비스 중 하나로 육성했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전체를 대상으로 무선랜을 연 것을 따라가지 않았던 이유다.

하지만 지난 5월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 정보통신기술(ICT)소비자정책연구원(녹소연)가 “국민의 통신기업이라고 자부하는 KT 역시 타사 고객에게 와이파이를 개방해야 한다”며 “새 정부의 공약 ‘와이파이 프리 대한민국’을 국민이 체감하기 위해서는 공공와이파이 구축으로는 사실상 불가능하며 결국 통신 3사의 와이파이 공유를 통해서 실현가능하다고 볼 수 있다”고 지적하는 등 비판이 커졌다.

또 통신사가 자체적 통신비 인하책을 시행치 않을 경우 기본료 폐지 등 생존을 위협할 수 있는 방안을 정부가 꺼낼 수도 있다는 위기의식이 등을 밀었다.

KT 관계자는 “기본료 폐지는 도저히 통신사가 감당하기 어려운 요구”라며 “무선랜 개방 등 통신사도 소비자도 이해할 수 있는 접점을 찾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KT는 일본 NTT도코모 중국 차이나모바일과 무선랜 로밍을 무료로 제공하자고 제안한 상태다. 3사는 오는 2022년까지 각종 서비스 등을 협력키로 협정도 체결했다. NTT도코모는 KT의 2대 주주(지분율 5.46%)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화웨이, 韓 공략 확대 정지작업…AS센터 연내… 화웨이, 韓 공략 확대 정지작업…AS센터 연내…
  • 화웨이, 韓 공략 확대 정지작업…AS센터 연내…
  • LG전자, “신세계·SPC도 LG페이 받아요…
  • TV 밖으로 나온 LGU+ ‘아이들나라’
  • 삼성전자, “색각이상자도 TV 제대로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