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조재훈기자] 디스플레이 장비 업체인 동아엘텍이 2년 연속으로 하도급법을 위반했다. 1분기 높은 실적에도 자사주 처분을 통한 인센티브 지급에 나서 주주와 하청업체를 배제하고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7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동아엘텍은 지난 5월 25일 오디아이 등 수급사업자에게 어음대체결제수수료 5495만3000원과 지연이자 102만원을 미지급한 사실이 적발돼 공정위로부터 경고 조치됐다.

동아엘텍의 하도급법 위반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동아엘텍은 지난해 2월 8개 수급사업자에게 하도급대금 어음할인료 4241만3000원과 지연이자 642만1000원을 지급하지 않아 경고를 받았다.

공정위는 지난해 9월 하도급 대금을 지급하지 않은 행위, 지연이자를 지급하지 않은 행위 및 어음 대체 결제 수수료 미지급을 이유로 시정명령(향후재발방지)과 함께 총 1억4000만원의 과징금 처분을 내린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동아엘텍은 운용자금 및 임직원 인센티브 지급을 목적으로 지난 3월 자사주 29만6105주를 1주당 2만2050원에 매각했다. 이는 총 65억2912만원 상당으로 동아엘텍이 보유한 자사주 전량에 해당한다.

지난 1분기 동아엘텍은 연결 기준 707억1053만2095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배 넘게 오른 수치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72% 증가한 66억3144만4796원을 기록했다.

권오인 경실련 경제정책팀장은 “하도급법 처벌 수위가 낮다보니 재위반 사례가 많다”며 “하청업체인 을, 병, 정은 보호를 받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고 낮은 단가에도 거래가 끊길까봐 그마저도 ‘울며 겨자 먹기’로 하는 경우가 대다수”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과징금 몇 억원은 해당 기업에게 문제가 되지 않아 이런 일이 종종 재발하고 있다”며 “하청업체를 보호하려면 징벌적 배상 개념을 도입해야하며 처벌 수위도 대폭 상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동아엘텍 관계자는 “산업 특성상 납품하고 검수하는 기간에 텀(간격)이 있어서 그런 문제가 발생했다”며 “재발방지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조재훈 기자>cjh8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IPTV 결제시장 ‘똑똑’ KT, IPTV 결제시장 ‘똑똑’
  • KT, IPTV 결제시장 ‘똑똑’
  • 배구코트 4개 보다 더 큰 사이니지, 누가 만들…
  • ‘갤럭시노트8·아이폰8’, 3G 가입자는 못…
  • 티몬, 여행상품권 ‘티몬패스’ 5000종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