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12개 아파트·인천 1개 상가 대상…냉장고·에어컨 할인제공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와 한국전력공사가 사물인터넷(IoT)을 통한 에너지 관리 사업에 나선다.

삼성전자(www.samsung.com/sec 대표 권오현 윤부근 신종균)는 한전과 에너지 IoT 사업을 위한 스마트가전 구매 희망고객을 공모한다고 5일 밝혔다.

서울 ▲성동금호대우 ▲관악산휴먼시아 ▲목동한신청구 ▲방화동성 ▲문래자이 ▲신도림동아1차 ▲남가좌삼성래미안 ▲성북동아에코빌 ▲묵동현대아이파크 ▲신정로신트리2단지 ▲신정학마을2단지 ▲푸른마을1단지 12개 아파트 단지와 인천 타워플러스 상가가 대상이다.

양사는 이들 단지와 상가에서 오는 7월부터 전력 관리 시범서비스에 나선다. 1년 동안 약 100가구에서 시범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순간 최대 전력량을 기록하는 피크시간대 자동으로 에너지 사용량을 줄여준다. 냉장고(모델명 T9000)와 무풍에어컨에 적용한다. 시범서비스 결과를 바탕으로 2018년 하반기 제품을 확대할 예정이다.

시범서비스 참여자는 냉장고와 에어컨을 할인 구입할 수 있다. 냉장고 35만원 에어컨 30만원을 깎아준다. 삼성 디지털프라자 매장에서 신청 및 구매를 할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아파트단지와 상가 게시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 KT, 5G 위성방송 시연 성공
  • LG전자, V30 美 시판…이번엔?
  •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