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적자사업 분할로 수익성 강화 기대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룽투코리아(www.longtukorea.com 대표 양성휘)는 교육사업부를 물적분할하고 자본금 1억원의 신설회사 아이넷스쿨(가칭)을 설립한다고 30일 밝혔다. 분할기일은 2017년 8월 25일이며 룽투코리아가 신설회사인 아이넷스쿨의 발행주식을 전량 취득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회사 측은 “오늘(30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당사가 주식 100%를 소유하는 물적분할을 결정하고 오는 7월 24일 임시주주총회 안건으로 상정했다”며, “향후 주력사업인 게임사업을 보다 강화하여 빠르게 변화하는 게임 시장에 민첩하게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룽투코리아는 중국 룽투게임의 한국 자회사로 2015년 4월 교육 서비스업을 진행하던 아이넷스쿨을 인수해 코스닥 시장에 입성했다. 이후 교육사업과 게임사업을 독자적으로 진행해 왔으며 2016년에는 모바일게임 ‘검과마법 for Kakao’의 흥행에 힘입어 실적 개선을 크게 이룬 바 있다. 작년 매출액의 약 80%에 해당하는 462억원(별도기준)의 매출을 게임 부문으로 올렸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 및 중국에서 ’검과마법’, ‘열혈강호’ 등 유력 IP 기반의 대형 타이틀이  흥행함에 따라 게임 사업 부문이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교육사업부의 실적 악화로 인해 주주가치에 제대로 부응하지 못했다”며, “주력사업인 게임 사업에 더욱 집중해 경영효율성을 높이고 기업가치를 제고하고자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IPTV 결제시장 ‘똑똑’ KT, IPTV 결제시장 ‘똑똑’
  • KT, IPTV 결제시장 ‘똑똑’
  • 배구코트 4개 보다 더 큰 사이니지, 누가 만들…
  • ‘갤럭시노트8·아이폰8’, 3G 가입자는 못…
  • 티몬, 여행상품권 ‘티몬패스’ 5000종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