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디지털데일리 이수환·조재훈기자] 도시바 메모리 사업부문 인수와 관련해 SK하이닉스가 경영자매수(MBO, 경영진이 참여하는 인수) 방식을 선택했다. 전면 인수보다는 도시바와 일본 정부까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방법을 도입한 셈이다.

19일 SK하이닉스는 전자공시를 통해 “도시바로부터 분할되는 메모리 반도체 사업의 경영권 지분 인수와 관련해 컨소시엄 파트너와 함께 최종 입찰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주요 외신은 일본 민관펀드인 산업혁신기구(INCJ)도 컨소시엄(SK하이닉스, 베인캐피털)에 합류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투자펀드 베인캐피털은 도시바 메모리 사업부문에 51% 이상 출자하고 나머지는 경영진(신설법인)과 도시바 본사 등이 보유하는 MBO 방식을 제안했다. 도시바메모리 주식의 과반수를 취득을 위해 특수목적회사(SPC)를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요카이치 공장을 그대로 유지하겠다고 도시바와 경제산업성에 전달했다. 일본 정부와 여론의 지지는 물론이고 직접 인수하는 형태가 아니어서 반독점과 같은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롭다는 장점을 가진다.

당초 미일연합을 주도하던 INCJ는 19일까지 입찰에 응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미국투자펀드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와의 출자조건 조정 난항으로 참여를 미뤘다. SK하이닉스와 베인캐피털 컨소시엄은 INCJ에 공동 출자를 타진한 것으로 알려져 만약 성사될 경우 강력한 인수 후보로 떠오르게 된다.

지난 1차 입찰에서 베인캐피털이 제시한 인수 총액은 도시바가 요구하는 ‘2조엔 이상’에는 미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SK하이닉스와의 협력에 의한 도시바 메모리 사업부문의 성장 가능성을 호소해 도시바 측의 양보를 이끌어 낼 생각이다.

또 다른 관건은 SK하이닉스가 얼마나 SPC에 투자를 하느냐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SPC의 전체 투자 규모가 1조엔(약 10조1000억원)을 조금 넘는 액수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 정도 금액은 당초 도시바가 기대한 2조엔 이상과는 거리가 있다.

물론 지분을 모두 넘기는 것도 아니고 당장 원전 사업으로 튄 불똥을 해소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다. 당연하지만 일본 정부와 하나밖에 남지 않은 일본의 유일한 메모리 반도체 사업을 외국에 매각한다는 부정적인 여론을 가라앉힐 수 있다.

◆WD와 갈등 깊어진 도시바, 3차 입찰은 6월 진행 = 한편 미국 웨스턴디지털(WD)이 국제중재재판소(ICA)에 도시바를 제소해 메모리 사업부문 매각이 늦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WD는 도시바가 메모리 사업부문 지분을 신설법인으로 이전해 회사를 매각하는 것은 합작 계약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도시바는 WD가 매각방해 행위를 중단하지 않으면 요카이치 공장에서 WD 소속 기술자를 쫓아내고 통신망에 대한 접근을 차단할 것이라 경고하면서 대립과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WD는 지난 14일 ICA에 매각 절차 중단을 요청한 만큼 본입찰에서 제외될 수도 있다. 도시바는 내달에 3차 입찰을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스마트폰으로 밥짓는다…LGU+, 쿠쿠전자와… 스마트폰으로 밥짓는다…LGU+, 쿠쿠전자와…
  • 스마트폰으로 밥짓는다…LGU+, 쿠쿠전자와…
  • [삼성전자IR] 스마트폰&자동차, 삼…
  • 삼성전자, 컴프레서 지구 한 바퀴 돌았다
  • 차량간 교통정보 전달 시대 ‘성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