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LG디스플레이가 액정표시장치(LCD) 백라이트유닛(BLU)의 원가절감에 나설 전망이다.현재 사용하고 있는 발광다이오드(LED) 확산렌즈를 대체하면서 가격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핵심이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LCD TV용 BLU에 사용되는 확산렌즈 대신 알루미늄 반사판 적용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LG디스플레이 내부 소식에 정통한 관계자는 “원가절감 차원에서 알루미늄 반사판을 사용한 BLU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 방식은 LED 수를 줄이면서도 휘도를 그대로 유지할 수 있다. 보급형 직하 LCD TV에 적용되며 직하 방식의 단점이었던 두께를 줄일 수 있으면서도 현재 사용되고 있는 확산렌즈를 대체하는 것이 가능하다.

확산렌즈는 일본 니치아화학공업이 원천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사용료가 얹어진 만큼 가격이 비쌌고 공급물량을 제때 확보하기가 쉽지 않았다. 하지만 삼성전자가 올해부터 보급형 직하 LCD TV에 알루미늄 반사판을 적용했고 LG디스플레이마저 이 대열에 합류할 경우 실적하락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에 알루미늄 반사판을 공급하는 업체는 네패스의 자회사 네패스신소재다. 네패스디스플레이와 협업을 통해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다만 LG디스플레이와의 협력이 성사될 수 있을지는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한 상황이다.

업계에서는 갈수록 치열해지는 TV 원가 경쟁, 디자인 차별화 등이 겹치면서 부품 서플라이체인(공급망) 차원에서의 다변화가 필수적이라는 점에서 LG디스플레이의 알루미늄 반사판 도입 가능성을 높게 점치고 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스마트폰으로 밥짓는다…LGU+, 쿠쿠전자와… 스마트폰으로 밥짓는다…LGU+, 쿠쿠전자와…
  • 스마트폰으로 밥짓는다…LGU+, 쿠쿠전자와…
  • [삼성전자IR] 스마트폰&자동차, 삼…
  • 삼성전자, 컴프레서 지구 한 바퀴 돌았다
  • 차량간 교통정보 전달 시대 ‘성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