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네이버(www.navercorp.com 대표 김상헌)가 콘텐츠 창작자(크리에이터) 생태계 강화를 위해 잰걸음을 이어가고 있다. 창작자에게 동영상 광고 플랫폼 TV캐스트의 수수료를 내년까지 면제한데 이어 31일 뷰티 분야 창작자 발굴을 위한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번에 2기 뷰티 창작자, 뷰스타를 모집한다.

네이버는 31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제2회 뷰티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현장에 모인 550여명의 뷰티 업계 관계자 및 뷰티 창작자를 대상으로 지원책 등 세부 계획을 발표했다.

◆‘뷰스타’ 전방위 지원=뷰스타는 네이버가 뷰티 전문 교육을 통해 발굴한 뷰티 콘텐츠 창작자를 말한다. 1기 뷰스타에 42인이 선정됐고 이 중 콩슈니, 스칼렛 등 유명 창작자들이 네이버 TV캐스트와 모바일홈 패션뷰티판, 브이 뷰티는 물론 유명 매거진, 외부 플랫폼인 유튜브에서도 활발한 방송 활동을 벌이고 있다.

이번에 모집하는 2기 뷰스타(campaign.naver.com/v/beaustar2/league/ko)는 중국으로도 영역을 확대한다. K-뷰티 콘텐츠를 알릴 뷰스타 차이나를 함께 뽑는다. 뷰티 분야에선 헤어 정보에 대한 검색 질의가 전체 37%를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높다. 네이버는 이번에 헤어 분야의 전문 콘텐츠 생산이 중요할 것으로 보고 헤어멘토 제도를 새롭게 도입했다. 헤어 디자이너들의 창작자로 활동할 수 있게 돕는다.

뷰티 창작자들은 네이버 TV캐스트 내 전문 테마관 ‘뷰티TV’에서 활동을 이어가게 된다. 자유롭게 채널을 개설하고 콘텐츠를 올릴 수 있다. 구독자 3000명 이상을 확보하면 네이버가 콘텐츠 광고를 제거해 안정적인 창작 환경을 보장해준다.

◆유튜브와 본격 경쟁…여타 분야 창작자 지원책 9월 중 발표=네이버는 뷰티에 이어 웹드라마와 웹예능, 키즈, 게임 창작자 지원에도 힘을 싣는다. 9월 중 세부 계획을 발표할 계획이다.

네이버가 창작자 지원에 속도를 내는 이유는 지난 4월 발표한 ‘프로젝트 꽃’에서 찾을 수 있다. 당시 김상헌 대표는 “작은 성공이 이루는 분수효과를 통해 내수 진작과 고용창출을 이끌겠다”며 스몰비즈니스를 위한 ‘프로젝트 꽃’ 가동을 알렸다.

프로젝트 꽃이 가동되자 창작자 지원책이 힘을 받았다. 스몰비즈니스의 성공을 돕겠다는 프로젝트의 취지와 딱 맞아진 결과다. 동영상 창작자 지원은 장준기 이사가 이끌고 있는 동영상셀(Cell)이 총괄하고 있다.

네이버는 뷰티를 포함한 웹드라마와 웹예능, 키즈, 게임 등 5개 콘텐츠 분야에 선택과 집중 전략을 펼친다. 특색 있는 콘텐츠로 글로벌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와 맞붙겠다는 의도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아이돌 캐롤영상 덕질하고 기부는 덤 LGU+, 아이돌 캐롤영상 덕질하고 기부는 덤
  • LGU+, 아이돌 캐롤영상 덕질하고 기부는 덤
  • LGU+ “다가오는 연말, 집에서 영화나 싸게…
  • 꺼진 불씨 살아날까…통신사-제조사-OS업체…
  • KT, “IPTV 결제, 네이버·카카오페이도 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