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모트, ‘열’로 전기 만드는 열전발전 모듈 개발

2016.07.12 14:33:10 / 이수환 shulee@ddaily.co.kr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휴모트(www.humott.com 대표 차진환)는 12일 별도의 전원공급이 없어도 전자기기를 작동할 수 있는 열전발전 모듈 ‘타이니테그(TinyTEG)’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열원을 전기에너지로 바꿔준다. 두 접점 사이의 온도차로 인해 생기는 전위차에 의해 전류가 흐르게 되는 현상(제베크 효과, Seebeck Effect)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방식을 쓴다.

일반적으로 낮은 온도차에서 열전발전소자의 출력 전압은 수 밀리볼트(mV)에서 수십 밀리볼트에 불과해 바로 구동전압으로 사용할 수가 없다. 그러나 타이니테그는 고밀도로 발전전압을 높이고 승압회로까지 내장하고 있어 수 밀리볼트를 볼트(Volt) 수준으로 승압해 구동전압으로 사용할 수 있다.

휴모트 자체 테스트 결과에 따르면 열원과 외기의 온도차가 3도(℃) 이상일 경우에는 발광다이오드(LED)의 구동, 온도차가 5℃ 이상일 경우에는 무선센서의 송수신 통신이 가능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열전발전은 대체에너지의 한 종류로 꾸준히 관심을 받아왔던 기술이었지만 에너지 변환효율이 10%를 넘지 못해서 자동차의 배기구 폐열처럼 주로 고열이 발생해서 온도차가 높은 경우에만 적용되어 왔다.

휴모트 차진환 대표는 “환경에 늘 존재하는 열과 온도차를 이용하면 소량의 전기를 꾸준히 생산할 수 있다. 이를 사물인터넷(IoT) 기기의 센서에 적용하면 배터리의 영구적인 수명 연장이 가능하며 배터리가 없는 기기를 만들 수 있다”고 전했다.

휴모트는 이번 기술 개발 성공을 바탕으로 무선센서 분야에서 편리하기 사용할 수 있도록 열전소자와 센서, 통신을 각각 모듈화해서 공급할 계획이다. 또한 온도차가 많이 발생하고 안정성과 유지보수 이슈가 중요한 발전소, 공장 등 산업분야를 중심으로 기술 제안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수환 기자>shulee@insightsemicon.com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TV 바꿔볼까…삼성·LG, 2월까지 TV 할인… TV 바꿔볼까…삼성·LG, 2월까지 TV 할인…
  • TV 바꿔볼까…삼성·LG, 2월까지 TV 할인…
  • LG전자, ‘엑스붐AI씽큐’ 시판…출고가 24…
  • 루이비통, 초고가 코드리스 이어폰 국내 출시……
  • LG전자, ‘스타일러 블랙에디션 슬림’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