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민형기자] 삼성전자가 차세대 시스템반도체 사업에 모바일SoC, 이미지센서, 바이오프로세서에 집중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16일 싱가포르 리츠칼튼 호텔에서 ‘삼성전자 2015 인베스터스 포럼’을 개최하고 반도체, 모바일사업 전략을 발표했다.

홍규식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업부 마케팅팀 상무는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위한 혁신(Innovation for the Next Mobile Experience)’을 주제로 모바일SoC, CMOS 이미지 센서, 바이오프로세서의 기술동향과 향후 전망을 소개했다.

이날 홍 상무는 14나노 핀펫 공정을 적용한 2세대 모바일SoC 엑시노스8옥타(8890)를 설명했다. 엑시노스8옥타는 모바일AP와 모뎀을 하나의 칩으로 통합한 것이 특징이라 강조했다. 또 초박형 두께를 지닌 이미지센서 아이소셀(ISOCELL)과 얼마전 개발을 마친 바이오프로세서를 차례로 설명했다.

홍 상무는 이중 바이오프로세서는 현재 시제품 개발이 완료된 상태이며 내년 1분기에 삼성을 비롯한 다양한 기기에 탑재될 것이라고 전했다.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업부가 개발하고 있는 바이오프로세서는 45나노미터 공정을 적용해 AP, 플래시메모리, 통신칩 등을 하나의 패키지로 구현한 것.

홍 상무는 “(바이오프로세서는) 싱글칩으로 만들어져서 다양한 기기에 들어갈 수 있다”며 “다양한 기능을 하나의 칩으로 구현하는 것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 좀 더 미세공정과 저전력을 쓰는 작은 칩을 구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엑시노스는 앞으로도 엑시노스8옥타처럼 ‘AP+모뎀’ 형태의 싱글칩으로 출시된다. 홍 상무는 “싱글칩에 대한 접근은 기술력이 있어야 가능한 것”이라며 “AP+모뎀 형태의 최적화를 이루면 성능, 저전력 등 많은 이득을 얻을 수 있다. 가장 좋은 방향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최근 스마트폰에 듀얼 카메라가 적용되는 것으로 인해 삼성전자의 이미지센서 실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홍 상무는 “듀얼 카메라 채용은 이미지센서 시장을 늘린다”며 “삼성전자의 픽셀 기술과 로직 기술은 이미지센서 성능 향상에 시너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약 6개월마다 ‘인베스터스 포럼’을 개최하고 자사의 기술력과 전략을 공개해왔다. 지난 6월에 열린 인베스터스 포럼에서는 스마트씽스와 삼성 페이에 대한 기술이 소개됐다.

<이민형 기자>kik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노트북도 S펜…삼성전자, ‘노트북펜S’ 선봬
  • LG전자, 에너지 시장 공략 확대…ESS 신제품…
  • 올해 이커머스 이용자, 쿠팡·위메프 ‘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