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요 게임사 모두 동참…중소·스타트업 참여가 관건
- K-IDEA, 매달 말 보고서 형식으로 준수 현황 발표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지난 수년간 논의와 시행 그리고 없던 일 마냥 흐지부지됐던 ‘게임 아이템 확률’ 공개가 마침내 본격 시행을 앞뒀다. 주요 게임사들은 30일까지 서비스 중인 대다수 청소년 이용가 게임의 아이템 확률 공개를 진행한다. 7월 중엔 청소년 이용가 게임에 대한 확률 공개를 마친다는 방침이다. 7월 말엔 보고서 형식의 게임업계 자율규제 준수 현황도 발표될 예정이다.

사실 이번 업계 공동 조치도 따지고 보면 ‘자의반 타의반’으로 시작됐다. 국회에서 ‘캡슐형(확률형·뽑기형·복권식) 아이템’의 확률 공개를 강제 추진하는 법안이 발의되는 등 등 떠밀려 시행한 부분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주요 게임사들이 모두 동참해 자율규제의 첫 삽을 떴다는 것에 의미를 둘 만하다.

특히 게임포털을 보유한 넥슨과 넷마블게임즈(넷마블), NHN엔터테인먼트(한게임), 네오위즈게임즈(피망)가 확률 공개에 앞장섰다. 모바일게임의 득세에 따라 시장 주요 사업자로 떠오른 게임빌과 컴투스도 아이템 확률 공개를 추진 중이다.

▲▲넥슨이 ‘피파온라인3’ 홈페이지에 게임 아이템 확률을 공개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이름만 대면 알만한 주요 게임사들은 청소년 이용가 게임의 아이템 확률을 공개한다. 서비스 중인 대다수 게임 내 아이템 확률 공개를 마친 업체도 있고 한창 확률 공개가 진행 중인 곳도 있다. 각 업체 당 수십종의 게임을 서비스 중이므로 인기순·매출순으로 주력 게임부터 아이템 확률 공개가 진행되는 것으로 파악된다.

아이템 확률 공개 방식은 게임사 재량껏 업데이트를 통한 게임 콘텐츠 내 표시는 물론 홈페이지(또는 공식 인터넷카페) 공지를 통해 진행해도 무방하다. 이는 앞서 한국인터넷디지털엔터테인먼트협회(K-IDEA·옛 한국게임산업협회)가 발표한 가이드라인에 포함된 부분이다. 게임빌과 컴투스의 경우 주로 업데이트(패치)를 통해 게임 콘텐츠 내에 아이템 확률 표시를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물론 주요 게임사들만 참여한다고 업계 내 자율규제가 뿌리내리는 것은 아니다. 관건은 중소 게임사와 스타트업들의 참여다. 이 부분은 K-IDEA도 인지하고 있다.

이에 대해 K-IDEA 측은 “한국모바일게임협회(KMGA)와 아이템 확률 공개에 대한 MOU(양해각서) 체결을 30일 발표할 것”이라며 “모바일게임협회에 중소 사업자와 스타트업들이 많다. 협회와 자율규제를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K-IDEA는 이번 아이템 확률 공개 자율규제의 실효성과 지속성을 담보하기 위해 7월 중으로 인증마크 부여를 추진한다. 게임 모니터링을 위한 인력 4명도 충원했다. 이들 인력을 동원해 업체들이 자율규제를 준수하는지 점검할 계획이다.

이밖에 K-IDEA 내부적으론 자율규제 인증마크를 받은 업체에 지스타 참가비 등을 할인하는 방향으로 혜택을 부여하는 방법도 검토 중이다.

K-IDEA 측은 “매달 말 보고서 형식으로 인증마크 부여와 자율규제 준수 현황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아이돌 캐롤영상 덕질하고 기부는 덤 LGU+, 아이돌 캐롤영상 덕질하고 기부는 덤
  • LGU+, 아이돌 캐롤영상 덕질하고 기부는 덤
  • LGU+ “다가오는 연말, 집에서 영화나 싸게…
  • 꺼진 불씨 살아날까…통신사-제조사-OS업체…
  • KT, “IPTV 결제, 네이버·카카오페이도 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