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SK하이닉스가 업계에서 처음으로 LPDDR4(Low Power DDR4)  모바일 D램의 출하 소식을 전했다.

9일 SK하이닉스는 8기가비트(Gb) LPDDR4 모바일 D램이 최근 출시된 최신형 스마트폰에 탑재됐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초고속, 저전력 특성을 갖춘 현존 최고 성능의 고용량 모바일 메모리 솔루션으로, SK하이닉스가 2013년말 세계 최초로 개발한 바 있다. 해당 제품이 탑재된 스마트폰은 LG전자의 G플렉스2다. 

SK하이닉스는 세계 최초의 LPDDR4 채용 제품을 출시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관련 업체와 협업을 강화해왔다. 그 결과 8Gb LPDDR4를 최신 모바일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인 퀄컴 스냅드래곤 810과 연계해 상용화하는데 성공했다. SK하이닉스의 20나노급 8Gb LPDDR4는 기존 LPDDR3의 1600Mbps 대비 2배인 3200Mbps 이상의 데이터 전송 속도를 갖췄으며, 동작전압 측면에서도 기존 LPDDR3의 1.2V보다 낮은 1.1V를 구현하는 등 전력 효율도 30% 이상 향상시켰다. 이를 통해 완제품 사용자에 다양한 고급 기능을 제공할 수 있으며, 고해상도 디스플레이 환경을 순조롭게 구현할 수 있게 했다.

올해 중국을 포함한 국내외 주요 스마트폰 제조업체는 프리미엄 제품에 LPDDR4를 주요 메모리 솔루션으로 채용할 전망이며, 하반기부터는 4기가바이트(GB) D램 탑재 스마트폰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SK하이닉스는 이번에 업계 최초로 스마트폰 탑재에 성공한 8Gb LPDDR4 제품을 활용해 다양한 고객의 수요에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시장에서 판매되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최초로 8Gb LPDDR4 솔루션을 탑재함으로써 고성능 모바일 D램 시장을 주도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다양한 용량 솔루션으로 고객을 확대하는 등 시장 주도권을 이어가겠다”고 설명했다.

시장조사업체 IHS 테크놀로지에 따르면 프리미엄 스마트폰에서 8Gb를 활용한 4GB D램을 탑재하는 제품은 올해 출시를 시작으로 내년 전체 시장의 36% 비중을 차지하는 등 3GB 탑재 제품의 비중을 역전하며 시장 주력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브라질 올림픽 기념 ‘갤S7’ 나온… 삼성전자, 브라질 올림픽 기념 ‘갤S7’ 나온…
  • 삼성전자, 브라질 올림픽 기념 ‘갤S7’ 나온…
  • 공중전화 부스의 변신…이번엔 전기차 급속충…
  • 아시아 첫 SAP 앱하우스, 디자인씽킹으로 한국…
  • KT, O2O 마케팅 솔루션 ‘지오펜싱’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