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정부와 대기업이 자금을 반반씩 대고 대학과 연구소가 디스플레이 미래 기술 연구개발(R&D)을 진행하는 국책사업이 진행된다.

9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삼성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등과 함께 미래 디스플레이 핵심 기술 개발을 위한 투자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에 따라 정부와 삼성, LG는 향후 5년간 총 약 300억원을 투자하고 자금은 지원받은 대학과 연구소는 플렉시블, 접이형, 인쇄전자 등 디스플레이 분야 신공정 기술을 개발한다. 1단계(2년) 투자기간에는 산업부가 20억원, 삼성과 LG가 각각 최대 20억원을 투입하며, 2단계(3년) 기간에는 매년 산업부가 30억원, 투자기업에서 최대 3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미국 반도체연구협회(SRC Semiconductor Research Corporation)의 모델을 본딴 것이다. 미국 반도체 업계는 매년 SRC에 1000억원 규모의 R&D 자금을 공동으로 출자, 원천 기술을 개발하고 인력 생태계를 형성하고 있다. 산업부는 그 동안 정부로부터 자금을 지원받았던 삼성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가 R&D 생태계의 후원자로 변화하는 것이어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는 정부가 대학, 연구소, 기업에 R&D 자금을 지원했지만, 이제는 정부와 기업이 대학과 연구소에 자금을 지원하는 형태로 변하는 것이다. 이미 반도체 분야에선 지난해부터 이 같은 모델을 도입, 국책과제를 시행하고 있다.

산업부 이관섭 산업경제실장은 “새로운 기초 원천 기술 개발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침체된 우리 디스플레이 학계 및 연구계에 활력을 부여하고, 미래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새로운 연구시스템을 구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개발 결과물인 지적재산권(IP)은 삼성과 LG가 아닌 대학과 연구소가 보유하는 것도 이번 MOU의 특징적인 점이다. 학계의 R&D 역량을 강화하고 향후 중소 중견기업 등이 개발된 기술을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라고 산업부는 밝혔다. 다만, 결과물을 투자 기업이 갖지 못하는 만큼 실효성 있는 투자가 실제로 이뤄질 지는 미지수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 KT, 5G 위성방송 시연 성공
  • LG전자, V30 美 시판…이번엔?
  •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