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LG전자(www.lge.co.kr 대표 구본준) 권희원 사장이 지난 6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TV 사업전략을 발표했다.

권 사장<사진>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와 울트라HD(UHD) TV 시장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성장하면서 차세대 TV 시장의 패권을 놓고 제조업체간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라며 “OLED TV를 전 세계 주요 지역에 조기 출시해 시장을 선점하고 UHD TV 라인업 확대와 차별화된 스마트TV 서비스를 통해 세계 TV 시장 주도권을 굳혀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최근 대화면 TV에 대한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55인치 이상 OLED TV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에 선보인 77이치 곡면 OLED TV는 풀HD보다 4배 높은 울트라HD 해상도를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LG전자는 오는 2014년 첨단 디스플레이 기술이 집약된 UHD OLED TV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OLED TV는 한국, 미국, 유럽에 이어 올 연말까지 CIS, 중국, 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등 세계 전 지역에 출시한다.

유통망 확대에도 힘쓴다. 본격적인 시장 활성화에 대비해 각 지역 백화점 등 고급 유통망은 물론 전국망을 갖춘 가전양판점 조기 입점에 주안점을 둘 계획이다.

이와 함께 UHD TV 제품라인업을 확대,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혀 세계 시장 활성화를 이끌어간다. 특히 65/55인치 프리미엄과 기본형 UHD TV 출시를 연말까지 전 세계 50여 개국으로 확대한다. 이 제품은 HEVC(High Efficiency Video Coding) 디코더를 탑재해 셋톱박스나 PC 등 외부기기 없이 USB 연결만으로 UHD 동영상 재생이 가능하다.

또헌 UHD TV 콘텐츠 확산에 앞장선다. ▲방송사업자와의 콘텐츠 제작 및 기술협력 ▲콘텐츠 배급사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한 양질의 콘텐츠 수급 ▲유망 작가와 아트 콜라보레이션 등 다방면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한편 LG전자는 스마트 플랫폼 역량을 강화해 스마트TV 사용자 경험(UX)을 차별화하고 사용 편의성을 강화한다. ‘S2R2’ 전략을 중심으로 스마트 TV 서비스를 강화한다. S2R2는 스마트 TV 콘텐츠를 ▲쉽게 검색(Searching)하고 ▲여러 기기와 공유(Sharing)하며 ▲맞춤형으로 추천(Recommendation)받고 ▲녹화(Recording)하는 LG 스마트 TV의 핵심 경쟁력이다.

LG전자는 방송사업자 및 콘텐츠 업체 등과 전략적인 협력을 강화해 콘텐츠 서비스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RAI, BskyB 등 유럽 핵심 방송 사업자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LG 스마트 TV에서만 가능한 양질의 콘텐츠를 제공한다.

이 외에도 웹 기반의 애플리케이션 공용화를 위한 ‘스마트TV 얼라이언스’의 역량을 강화해 스마트TV 생태계 활성에도 앞장선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네트워크 가상화 고도화 ‘착착’ KT, 네트워크 가상화 고도화 ‘착착’
  • KT, 네트워크 가상화 고도화 ‘착착’
  • 스마트폰으로 밥짓는다…LGU+, 쿠쿠전자와…
  • [삼성전자IR] 스마트폰&자동차, 삼…
  • 삼성전자, 컴프레서 지구 한 바퀴 돌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