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6인치 풀HD 화면·퀄컴 스냅드래곤800 AP 장착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팬택이 롱텀에볼루션 어드밴스드(LTE-A) 스마트폰으로 국내 스마트폰 점유율 2위 탈환에 나선다. LG전자보다 먼저 LTE-A폰 ‘베가LTE-A’를 공개한다. 베가LTE-A는 앞서 선보인 삼성전자 ‘갤럭시S4 LTE-A’와 발표 예정인 LG전자 ‘G2’보다 뛰어난 하드웨어를 갖췄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팬택은 오는 8월5일경 첫 LTE-A 스마트폰 베가LTE-A를 일반 공개할 예정이다. 팬택은 제품 공개 행사를 통상의 기자간담회 대신 베가LTE-A 차별점을 일반 소비자가 느낄 수 있는 이벤트로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판매는 8월 중순 예정이다. SK텔레콤 전용이다.

국내 시장에 출시했거나 3분기 출시할 LTE-A 스마트폰은 모두 퀄컴의 스냅드래곤 800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가 머리 역할을 한다. 후면 카메라는 1300만화소다. 운영체제(OS)는 안드로이드 4.2버전(젤리빈)이다. 차별화 포인트는 화면과 사용자환경(UI)뿐이다.

베가 LTE-A는 5.6인치 고화질(풀HD, 1080*1920) 액정표시장치(LCD) 디스플레이를 채용했다. 갤럭시S4 LTE-A와 G2가 각각 5인치와 5.2인치인 점을 감안하면 화면 크기가 가장 크다. 화면은 크지만 한 손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지난 2월 ‘베가 넘버6 풀HD’에 세계 최초로 적용한 ‘후면터치’를 개선해 적용했다. 후면터치는 스마트폰 뒷면에 터치패드를 넣어 주요 기능을 조작할 수 있도록 한 기능이다. 화면이 커도 스마트폰을 한 손으로 잡고 전면과 후면을 동시에 사용해 이용할 수 있도록 한 셈이다.

팬택은 이 제품을 통해 LG전자에게 내준 국내 스마트폰 2위 자리를 되찾겠다는 전략이다. 팬택은 작년까지 LG전자와 스마트폰 2위를 두고 앞서거니 뒤서거니 했지만 올해 들어 역전을 허용했다. 베가LTE-A 공개를 당초 계획보다 앞당긴 것은 LG전자 견제를 위해서다. 시장을 선점한 삼성전자 갤럭시S4 LTE-A에 비해서는 가격을 내려 대응한다. 갤럭시S4 LTE-A보다 좋은 제품을 상대적으로 싸게 판매해 브랜드 격차를 상쇄하는 전술이다. 팬택은 약점이었던 사후서비스(AS)와 OS 업그레이드 등은 상반기 보강 작업을 마쳤다.

한편 팬택이 LTE-A 스마트폰을 먼저 치고 나옴에 따라 LG전자의 대응에 관심이 모아진다. LG전자는 G2 국내 공개를 오는 8월7일과 8일 양일을 두고 고심 중이다. G2의 주요 마케팅 포인트를 팬택이 먼저 차지한 것도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G2도 화면과 제품 뒷면을 통한 조작이 특징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소니코리아, 크기 작아진 액션캠 ‘AZ1’ 출시 소니코리아, 크기 작아진 액션캠 ‘AZ1’ 출시
  • 소니코리아, 크기 작아진 액션캠 ‘AZ1’ 출시
  • ‘리홈쿠첸 vs 쿠쿠전자’, 전기레인지 경쟁…
  • LG전자, ‘몽블랑’ 공기청정기 라인업 확대
  • 단통법, 3G 가입자는 찬밥?…SKT·KT,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