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엣지·자동화·산업 특화 클라우드”…IBM 2020년 클라우드 5대 전망 트위터 페이스북

백지영 기자 / jyp@ddaily.co.kr2020.01.29 10:50:32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IBM은 올해 엣지와 자동화, 산업에 특화된 클라우드 등이 클라우드 주요 키워드가 될 것으로 29일 전망했다.

IBM은 “2019년은 클라우드 컴퓨팅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 해”라며 “특히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 분야는 비용 절감과 생산성을 높이고 벤더 종속에서 벗어나면서도 워크로드를 유연하고 효율적으로 클라우드로 이전하길 원하는 기업이 선호함에 따라 가장 크게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이런 장점에 힘입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장은, 맥킨지의 조사에 따르면 오는 2022년경 1조 2000억 달러 규모의 시장 기회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IBM이 제시한 2020년 클라우드 분야 5대 전망의 구체적인 내용은 아래와 같다.

◆5G로 인해 보다 많은 기업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략의 일환으로 엣지를 활용할 것이다

최대한 데이터가 생성되는 곳에 가까운 위치에서 계산을 수행하는 엣지 컴퓨팅 기술은 여러 면에서 클라우드 제2장에 부합하는 기술이다. 보다 빠르게 소비자 구매 추세를 업데이트 받거나, 고장 날 수 있는 장비를 예측해 예지 정비할 수 있고, 모바일 게임과 증강현실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다.

많은 기업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략에 엣지 컴퓨팅을 통합하고 있기 때문에, 5G는 더욱 중요한 요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가장 관련 높은 데이터와 백앤드 기능을 취합하며, 엣지 컴퓨팅은 데이터가 생성되는 곳에서 실시간으로 분석 및 기타 핵심 기능을 지원하게 될 것이다.

◆자동화가 앞으로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의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다

기업은 중요한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을 어떤 환경으로도 유연하게 이전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 전략을 빠르게 채택하고 있다. 실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1조2000억달러 상당의 시장 기회를 보유하고 있으며, 기업 의사결정자 약 80%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도입을 고려하고 있다.

그러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강점인 다양한 애플리케이션과 API,  데이터 유형에 대한 복원력, 확장성, 지원 기능은 본질적으로 복잡하다. 복잡성 관리가 향후 기업 클라우드 전략의 성패를 나눌 것이다. 2020년에는 복잡한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 환경을 관리할 수 있는 인공지능을 포함한 자동화 도구가 각광 받을 것이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략의 일환으로 보안 ‘관제 센터’가 확산될 것이다

IT 기업 의사 결정자 약 60%가 클라우드 공급자를 선정할 때 보안이 가장 중요하다고 답했다. 그러나, 다양한 환경에 데이터가 분산되어 있는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 환경에서 높은 수준의 보안을 유지하는 것은 매우 복잡하다.

2020년에는 중앙 집중화된 운영을 지원하는 대시보드를 통해 기업이 보다 빠르게 보안 인사이트를 도출하고 보안 사고에 대응할 수 있도록 돕는 도구가 많이 등장할 것이다. 보안 관제 센터와 같은 단일 보안 지휘본부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

◆은행업 이외의 특정 산업에 최적된 클라우드 도입률이 증가할 것이다

많은 기업이 클라우드를 도입함에 따라 특정 산업에 특화된 클라우드 솔루션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규제가 심한 사업의 경우 컴플라이언스와 같은 부담을 덜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는 클라우드 도입을 선호한다.

2019년 뱅크 오브 아메리카(Bank of America)는 주요 애플리케이션과 워크로드를 이전하고 6천 6백만 명의 고객을 지원하기 위해 IBM의 금융서비스에 최적화된 퍼블릭 클라우드를 도입했다.

이와 같이 특정 시장에 맞춤화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해, 산업 고유의 가치를 제공하고 특정 요구사항을 해결하는 기능을 제공하는데 보다 역점을 둘 것으로 예상된다.

◆오픈소스 도구 확산에 따라 쿠버네티스 활용이 높아질 것이다

오픈소스 기술은 클라우드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 2019년 기업은 인프라를 현대화하고 보다 빠르게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를 도입하기 위해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주목했다.

2020년에는 보다 많은 개발자가 빠르게 애플리케이션을 배포할 수 있는 도구를 활용해 기업이 디지털 혁신의 선두에 설 수 있도록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점차 많은 기업이 신속하게 구축하고 시험하고 배포하는 데브옵스의 철학을 수용하는 지속적 제공(CD) 패러다임을 채택할 것이다. CD 모델은 컨테이너와 쿠버네티스에서 배포 가능하도록 설계된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의 발전과 함께 증가하고 있다.

예를 들면, 2020년에는 더욱 많은 개발자가 쿠버네티스와 레드햇 오픈시프트로 이동할 것이다. 이에 따라 쿠버네티스 생태계의 필수적인 부분이 되기 위해 점차 레드햇 오퍼레이터와 같은 기술을 도입하기 시작할 것이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검색폼

문서 자료실

  • 클라우드 서비스 정보보호 안내…다운로드 안전한 클라우드 서비스 환경 조성을 위한 서비…다운로드
  • 공공부문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다운로드 본 연구에서는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의 주요…다운로드
  • 2011년을 이끌 클라우드 및 가…다운로드 CIO 및 IT 실무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클라우드…다운로드

구축 사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