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달러 규모 美 국방부 클라우드 사업…뜨거운 각축전 트위터 페이스북

백지영 기자 / jyp@ddaily.co.kr2018.08.09 10:28:27

-오라클, 항의문서 전달…“단일 업체 계약은 멀티 클라우드 전략 위배” 주장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미 국방부(DoD)가 발주한 100억달러 규모 클라우드 프로젝트를 놓고 업계의 각축전이 뜨거워질 전망이다. 미 국방부는 오는 9월 17일까지 ‘JEDI(기업 공동 방어 인프라)’ 사업 제안서를 받는다. 특히 이번 사업은 최대 10년 간 운영될 예정으로 공공분야 클라우드 최대 규모다.

아마존웹서비스(AWS)와 마이크로소프트(MS), IBM 등 주요 기업들이 입찰에 뛰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는 가운데, 오라클은 미 감사원(GAO)에 항의문서를 전달하고  국방부의 단일 업체 계약이 정부의 멀티 클라우드 전략에 위배된다며 제안요청서(RFP) 개정을 요구하고 나서 향방이 주목된다.

이번에 미 국방부가 발주한 ‘JEDI’ 프로젝트는 머신러닝과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세계 각국에서 수집되는 영상을 분류할 수 있는 엔터프라이즈급의 클라우드 인프라(IaaS) 및 플랫폼(PaaS) 구축 프로젝트다. 생화학 무기나 미사일 등 테러 위협으로부터 자국민을 보호하고 위기 대처 능력을 향상하기 위한 목적이다.

오라클 측은 항의서를 통해 “국방부가 단일업체와 계약을 맺을 경우 JEDI는 10년 이상 ‘레거시 클라우드에 고정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이같은 접근법은 지속적인 경쟁과 혁신을 촉진하며 가격을 낮추는 업계의 멀티 클라우드 전략에 위배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4월에도 사프라 카츠 오라클 CEO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국방부가 수십억 달러 규모의 다년 프로젝트를 단일 계약으로 진행하려 한다며 자사 클라우드를 선택해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 지난 5월 오라클은 린 클라우드(REAN Cloud)가 맺은 국방부의 또 다른 클라우드 관련 계약에 항의를 제기해 이를 종료시킨 바 있다. 이번에 오라클이 전달한 항의요청에 대해 GAO는 11월 14일까지 판결을 내릴 예정이다.

한편 미국 정부기관의 클라우드 활용이 늘면서 입찰 과정에서의 잡음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2013년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AWS와 6억달러 클라우드 계약을 맺을 당시에도 IBM이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기존 미국 IT시스템 조달 시장에서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해왔던 IBM, 오라클 등이 클라우드 사업 수주이 불리해지면서 적극적인 액션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검색폼

문서 자료실

  • 클라우드 서비스 정보보호 안내…다운로드 안전한 클라우드 서비스 환경 조성을 위한 서비…다운로드
  • 공공부문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다운로드 본 연구에서는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의 주요…다운로드
  • 2011년을 이끌 클라우드 및 가…다운로드 CIO 및 IT 실무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클라우드…다운로드

구축 사례